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진욱, 영화 ‘상류사회’로 첫 상업영화 복귀..수애와 밀회

입력 : 2017-10-27 13:55 | 수정 : 2017-10-27 1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진욱이 수애와 만난다.
▲ 이진욱 수애
더팩트
이진욱이 최근 영화 ‘상류사회’(감독 변혁)에 출연하기로 결정하고 스케줄을 조율하고 있다.


이준욱은 성 스캔들에 휩싸인 후 작품 활동을 중단해오다 저예산 독립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으로 복귀를 알렸다. 이 영화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선보여졌고 GV에 참석한 주연배우 고현정이 “이진욱이 부산영화제에 오고 싶어 했는데 조금 두렵다고 하더라”고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상류사회’는 이진욱이 성 스캔들 이후 처음 출연하는 상업영화로 이목이 쏠리고 있다. ‘상류사회’는 상류사회에 진입한 한 부부를 통해 상류층의 실체를 그리는 작품. 이진욱의 극중 역할은 수애가 연기할 여주인공 오수연과 밀회에 빠지는 미디어 아티스트 신지호다. 이진욱 수애를 비롯 박해일, 라미란, 윤제문 등이 출연한다.

이진욱은 최근 SBS 새 드라마 ‘리턴’의 출연 물망에도 오른 것으로 알려져 그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이진욱은 지난해 7월 성폭행 혐의로 고소 당했으나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