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케빈 스페이시, 14세 안소니 랩에게 무슨 짓을?

입력 : 2017-10-30 15:58 | 수정 : 2017-10-30 15: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케빈 스페이시가 최근 불거진 성추행 논란에 커밍아웃을 선언했다.
할리우드 배우 케빈 스페이시가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앞으로 동성애자로 살아갈 것이다”라는 입장을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는 최근 뮤지컬 배우 안소니 랩이 30년 전인 1986년 뮤지컬 ‘플레이풀 선즈’에서 케빈 스페이시와 호흡을 맞췄을 당시 성희롱을 당했다는 주장을 한 뒤에 나온 커밍아웃이기에 또 한 번의 논란을 야기했다.

당시 14세였던 안소니 랩은 26세였던 케빈 스페이시의 집에서 파티를 하다가 그의 방 침대에서 강제로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케빈 스페이시는 “안소니 랩을 존중하고 이해하지만, 그런 행동은 내 기억에 없다. 30년도 전에 일어난 것이기 때문. 그러나 만약 내가 그런 행동을 한 것이 사실이라면, 진심으로 그에게 용서를 구하고 싶다. 만약 그런 것이라면 술에 취해서 한 행동이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케빈 스페이시는 “이 논란은 내가 많은 이들에게 내 삶을 이야기하는 것에 시발점이 됐다”며 “나의 사생활에 대해 많은 이야기들이 오고 가는 것을 알고는 있었다. 사실 나는 평생을 남자와 여성 모두와 관계를 맺어왔다. 그리고 남성들과 로맨틱한 사랑을 펼치기도 했다. 그래서 나는 앞으로 동성애자로 살아갈 결심을 했다. 이제는 솔직하게 게이의 삶을 시작하려고 한다”고 공식적으로 커밍아웃을 선언했다.

한편 케빈 스페이시는 영화 ‘유주얼 서스펙트’, ‘아메리칸 뷰티’, ‘세븐’, 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 시리즈 등에 출연한 할리우드 배우로, 그가 동성애자라는 할리우드 소문은 늘 있었지만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