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김보연 “전노민과 이혼 후 우연히 마주친 곳이..뺨에 경련”

입력 : 2017-11-05 10:09 | 수정 : 2017-11-14 13: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보연이 ‘사람이 좋다’에서 전노민과의 이혼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김보연은 4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다시 돌아온 싱글 라이프를 공개했다.


김보연은 지난 2004년 9살 연하 배우 전노민과의 재혼으로 화제의 중심에 섰지만 전노민의 사업 실패로 8년 만에 다시 한 번 이혼의 아픔을 겪어야 했다. 이에 두 번째 이혼을 둘러싼 많은 억측과 루머들로 한동안 마음고생에 시달렸다.

김보연은 전노민과의 이혼 후 근황에 대해 “나는 바보인가보다. 난 고민스럽고 힘든 걸 힘들어서 죽겠다고 안한다. 내가 표현을 안 해서 그런지 참아서 그런지는 모르겠다. 나 혼자 잘 지낸 것 같다. 힘들어서 죽겠다는 생각은 안 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다 지난 것이고, 잘하고 못하고가 어디 있나. 서로가 잘못한 것이지”라며 “배우자는 있어도 외롭고, 없어도 외롭다고 하는게 정답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보연은 ”이혼 후 전노민을 딱 한 번 봤다. 故김영애 언니 상갓집에서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보연은 ”(전노민이) 저를 보고 있더라. 두 발짝 지나가는데 후배들하고 다 보고 있는데 그냥 가면 이상할 것 같아서 ‘잘 지내시냐’ 웃으면서 악수하고 보기 좋다고 했다“며 ”연기했던 것 같다. 모르겠다. 웃었다. 뺨에 경련이 일어났다“고 회상했다.

그는 ”전 이성 관계는 끝나면 아주 냉정하다. 정도 많고 따뜻한데 이성관계는 끝나면 얼굴도 이름도 다 잊어버린다. 전노민은 배우이기 때문에 기억하는 거다“ 덧붙였다.

이날 ‘사람이 좋다’에서 김보연은 언제나 곁을 지켜주는 가족을 공개했다. 91세의 나이에도 정정한 어머니, 딸 부잣집의 넷째 김보연과 돈독한 우애를 자랑하는 그녀의 자매들, 두 딸과 손주. 그녀는 “그런 가족이 있기에 힘든 세월을 버틸 수 있었고 혼자인 삶이 더 이상 외롭게 느껴지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