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음색 깡패’ 제프 버넷, 19일 내한 공연...크러쉬 ‘지원 사격’

입력 : 2017-11-08 10:08 | 수정 : 2017-11-08 1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미로운 목소리가 매력적인 미국 팝 가수 제프 버넷이 한국에 온다.
▲ 사진=제프 버넷 페이스북
8일 공연 주최를 맡은 래몽래인은 오는 19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구.삼성카드홀)에서 제프 버넷(Jeff Bernat) 네 번째 내한공연 ‘2017 라이브 인 서울’이 열린다고 밝혔다.


제프 버넷은 ‘Call You Mine’, ‘Groovin’ 등 명곡으로 우리나라 대중들에게도 친숙한 뮤지션이다.

제프 버넷의 네 번째 내한인 이번 공연에서는 ‘Once Upon a Time’ 등 히트곡 다수를 제프 버넷 밴드의 연주와 함께 즐길 수 있다.

또 이날 공연에는 가수 크러쉬(26·신효섭)이 게스트로 출연,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2월 내한 이후 또다시 한국을 찾는 제프 버넷은 매 공연 매진 신화를 이루며 한국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제프 버넷은 1989년생 필리핀계 혈통 미국인 뮤지션으로, ‘음색 깡패’로 불리는 등 감미로운 목소리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마이스페이스 뮤직, 밴드 캠프에 자신이 만든 음악을 올리며 알려지기 시작한 그는 지난 2010년 EP 앨범을 공개, 2012년 첫 정규 앨범 ‘The Gentleman Approach’를 아이튠즈 등에서 판매했다. 그 해 아이튠즈 뮤직스토어 R&B 앨범 차트에서 5위를 기록, 인기 팝 가수 트레이 송즈, 에이미 와인하우스 등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한국에는 지난 2013년 3월, 2014년 1월, 2016년 2월 등 총 3차례 방문해 내한공연을 펼친 바 있다.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