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EXID 솔지 악플 “애들이 번 돈으로 놀고 먹어..정곡 찔린 기분” 눈물

입력 : 2017-11-08 13:10 | 수정 : 2017-11-08 13: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EXID 멤버들이 악플을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7일 페이스북 딩고 채널을 통해 EXID 리얼리티 ‘리플레이 EXID’가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은 ‘솔지 한마디에 울음바다 된 EXID 멤버들’이라는 부제로 다섯 멤버가 모여 각자 상처 받았던 악플을 털어놓으며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L.E는 “결국엔 솔지 없는 EXID”, 혜린은 “쟤는 왜 서브인지 알겠어”라며 각자 상처 받았던 악플을 털어놨다. 하니는 “‘와 솔지 쟤는 애들이 번 돈으로 놀고먹으면서’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어”라고 말했고 정화는 “나는 그런 현실 자체가 싫다”라며 솔지의 부재를 향한 부정적 시선들을 언급했다.

솔지는 갑상선기능항진증으로 지난해 말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이번 앨범에 목소리는 담겼지만 무대나 공식 일정 등은 소화하지 못하게 됐다. 조금만 피로해도 금세 몸이 붓는 등 활동할 경우 건강에 다시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

솔지는 “사람들은 모른다. 온갖 추측들이 있다. ‘탈퇴나 해라’는 말도 있다”면서 “뭔가 사실을 이야기하는 것 같고 정곡을 찔린 기분이 들어서 마음이 아팠다”라고 힘든 심경을 전했다. 이런 솔지의 말에 멤버들은 눈물을 쏟았다.

한편 EXID는 7일 네 번째 미니앨범 ‘풀 문(Full Moon)’으로 컴백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