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EXID 솔지 악플 “애들이 번 돈으로 놀고 먹어..정곡 찔린 기분”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EXID 멤버들이 악플을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7일 페이스북 딩고 채널을 통해 EXID 리얼리티 ‘리플레이 EXID’가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은 ‘솔지 한마디에 울음바다 된 EXID 멤버들’이라는 부제로 다섯 멤버가 모여 각자 상처 받았던 악플을 털어놓으며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L.E는 “결국엔 솔지 없는 EXID”, 혜린은 “쟤는 왜 서브인지 알겠어”라며 각자 상처 받았던 악플을 털어놨다. 하니는 “‘와 솔지 쟤는 애들이 번 돈으로 놀고먹으면서’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어”라고 말했고 정화는 “나는 그런 현실 자체가 싫다”라며 솔지의 부재를 향한 부정적 시선들을 언급했다.

솔지는 갑상선기능항진증으로 지난해 말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이번 앨범에 목소리는 담겼지만 무대나 공식 일정 등은 소화하지 못하게 됐다. 조금만 피로해도 금세 몸이 붓는 등 활동할 경우 건강에 다시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

솔지는 “사람들은 모른다. 온갖 추측들이 있다. ‘탈퇴나 해라’는 말도 있다”면서 “뭔가 사실을 이야기하는 것 같고 정곡을 찔린 기분이 들어서 마음이 아팠다”라고 힘든 심경을 전했다. 이런 솔지의 말에 멤버들은 눈물을 쏟았다.

한편 EXID는 7일 네 번째 미니앨범 ‘풀 문(Full Moon)’으로 컴백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회찬 남긴 4장의 유서보니…“부끄러운 판단이

4통의 자필유서…2통은 가족, 2통은 드루킹 관련“가족들에게 미안…정상 후원절차 밟았어야”끝내지 못한 모두발언서 반올림·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