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신성일 팔짱 낀 젊은 여성의 정체는? ‘궁금증 폭발’

입력 : 2017-11-08 14:19 | 수정 : 2017-11-08 14: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신성일과 함께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여성의 정체에 관심이 쏠렸다.
최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배우 신성일과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여성에 대해 패널들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대오 기자는 “신성일 씨와 다정하게 레드카펫을 밟은 여성이 눈길을 끌었다. 팔짱까지 낀 이 여성은 배우 황수정 씨에 버금가는 외모를 자랑했다. 그만큼 이 여성의 정체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쏠렸다”고 말했다. 당시 취재진의 질문에 신성일은 “외손녀 박지영”이라고 밝혔다.

이어 TV조선 문화연예부 백은영 기자는 신성일과의 통화 내역을 공개했다. 신성일은 전화연결을 통해 “외손녀면 외손녀지 그것에 대해서 무슨 이런저런 말이 필요하냐. 신인 배우도 같이 갈 수도 있지 그게 뭐 그렇게 화제가 될 일이냐”며 여성의 정체에 대해 손녀임을 언급했다.

이에 변호사 손정혜는 “엄앵란 부부 사이에는 1남2녀가 있다. 장녀는 미국인과 결혼했기 때문에 딸의 성이 박 씨가 될 수 없다. 막내 딸의 경우 유모 씨와 결혼 후 이혼했기 때문에 딸이 박 씨일 수 없으며, 아들 또한 강 씨이기 때문에 당연히 아이의 성은 박 씨가 될 수 없다”며 손녀라는 사실을 부인했다.

실제로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 이후 신성일의 아내 엄앵란은 “누군지 모르겠다. 우리 가족 중에는 그런 아이가 없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신성일의 측근은 “박지영은 오래 전에 수양딸로 삼은 사람의 딸로, 피가 섞인 가족은 아니지만 외손녀는 맞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TV조선 ‘별별톡쇼’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