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찰리 쉰, 19살에 13살 코리 하임 성폭행” 충격 보도

입력 : 2017-11-09 10:11 | 수정 : 2017-11-09 10: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영화배우 찰리 쉰이 과거 동성 배우 코리 하임을 성폭행했다는 증언이 보도됐다.
최근 내셔널 인콰이어러와 인터뷰를 진행한 전직 배우 도미닉 브라스키아는 과거 코리 하임이 찰리 쉰에게 성폭행당했다고 밝혔다.


도미닉 브라스키아는 “코리 하임이 2010년 38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나기 전, 찰리 쉰이 그에게 접근했던 사실을 털어놨다”고 전했다.

이어 도미닉 브라스키아는 “19살이던 찰리 쉰은 영화 ‘루카스’(Lucas)를 찍으면서 13살이던 코리 하임을 성폭행했다. 코리 하임은 ‘촬영하는 동안 흡연구역에서 찰리 쉰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고백했다”고 말했다.

또한 “찰리 쉰은 성관계 이후 코리 하임에게 냉정하게 대했다고 하더라. 당시 그는 큰 충격을 받았다”고도 전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찰리 쉰은 지난 2011년 HIV 양성 진단 사실을 고백해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사진=TOPIC / SPLASH NEWS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