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시아 풀러, 나체사진 불법 유통에 직접 SNS에 공개 “돈 아끼세요”

입력 : 2017-11-09 20:04 | 수정 : 2017-11-09 21: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시아(41)가 자신의 나체 사진을 공개하며 파파라치에게 경고했다.
▲ 시아 풀러
시아 풀러 트위터 캡처


시아(시아 풀러)는 지난 6일 자신의 트위터에 “누군가 나의 나체 사진을 팬들에게 팔고 있다”며 “돈 아껴라. 여기 공짜가 있다. 매일이 크리스마스다”라며 옷을 벗고 있는 자신의 뒷모습이 찍힌 사진을 게시했다.


이는 파파라치가 몰래 촬영한 시아의 나체 사진을 팔기 위해 올린 예고 사진이다. 그는 “이 사진을 구매하면 모자이크가 제거되며, 14장의 나체 사진을 추가로 줄 것”이라며 사진을 판매했다.

범죄 행위로 돈을 벌려 했던 파파라치의 꿈은 시아의 당당한 결단에 물거품으로 돌아갔다.

호주의 싱어송라이터 시아는 1997년 1집 앨범 ‘Only See’로 데뷔해 현재까지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