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원케이, 美 러브콜 거절하고 국내서 데뷔 ‘사람이 사랑을 만드는 일’

입력 : 2017-11-13 15:36 | 수정 : 2017-11-13 15: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팝스타 비욘세와 레이디 가가의 프로듀서, 그리고 록그룹 스틸하트가 인정한 신인가수 ‘원케이’가 국내서 정식 데뷔한다.


원케이가 13일 공식 쇼케이스를 갖고 ‘사람이 사랑을 만드는 일’ 음원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원케이는 사실 미국 팝시장에서 더 알려진 가수로 지난 2010년 레이디 가가, 비욘세, 리한나, 아론카터 등의 프로듀서를 맡고 레이디 가가의 제작자를 겸하고 있는 멜빈 브라운에게 앨범 작업 제안을 받았다. 하지만 원케이는 한국에서 먼저 데뷔하기를 원해 정중히 이를 고사했다.

이후 레이디가가 앨범에 프로듀서와 작곡가로 참여하고, 현재 비욘세의 프로듀서로 활동하고 있는 프로듀서 레이&레이니(Ray&Renny) 역시 원케이의 재능을 높이 사 공동 작업을 제안했다. 원케이는 이번 제안마저 거절했다. 한국에서 먼저 인정받고 해외에 진출하고 싶은 욕심 때문이다.

그 사이 ‘She’s Gone’으로 알려진 록그룹 스틸하트가 한국에서 콘서트를 가지면서 원케이에게 메인 게스트로 공연해줄 것을 요청했고 무대에 서 공연을 하면서 자신의 음악성을 과시하기도 했다.

그리고 몇 년간 심혈을 기울인 작업 끝에 오는 13일 정식으로 한국시장에 발을 디디게 됐다. 때문에 미국 팝시장에서 인정받은 원케이의 데뷔 소식에 벌써부터 한국 가요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쇼케이스 후에도 여러 미디어에서 인터뷰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

원케이는 “이번 앨범명을 ‘Desperate for(간절히 원하다)’로 정한 이유가 노래를 하고 싶었던 간절함과 지금 노래를 할 수 있게 만들어준 주위 모든 고마운 분들에게 좋은 곡으로 보답하고 싶은 간절함을 담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앨범의 프로듀서는 하리의 ‘귀요미송’, 배드키즈의 ‘귓방망이’, 김종민의 ‘살리고 달리고’ 등 작사 및 작곡가로 활동 중인 힙합가수 단디가 맡았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 북한 병사, 의식 찾은 직후 “남쪽 맞습네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가 수술 후 의식을 찾은 뒤에 “여기가 남쪽이 맞습네까”, “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