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주원 보아 결별, 입대 6개월 만에 결국...안타까운 ‘타이밍’

입력 : 2017-11-13 16:29 | 수정 : 2017-11-13 16: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주원과 가수 보아가 결별했다.
▲ 주원(왼쪽)-보아


주원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는 13일 불거진 주원 보아의 결별 보도에 대해 “보아와 최근에 헤어졌다”고 밝혔다. 보아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역시 “헤어진 게 맞다”고 인정했다. 양측 소속사는 결별 이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은 사생활이라 언급하기 곤란하다”고 밝혔다.


주원과 보아는 올해 1월 각자의 소속사를 통해 교제 사실을 인정하며 연예계 공식 연인으로 떠올랐다. 음악, 연기, 골프 등 공통 관심사가 많았던 두 사람은 호감을 가지다 연인으로 발전했지만, 약 1년여 만에 연예계 동료 사이로 돌아가게 됐다.

열애 사실을 인정한 후 약 4개월 뒤, 주원은 지난 5월 16일 육군훈련소에 입소, 기초 군사훈련을 받고 일반 현역으로 군복무를 시작했다.

당시 주원은 군입대 전 열린 드라마 제작발표회에서 보아에 대해 “길지만 길지 않은 시간이니까 건강히만 잘 다녀오라고 얘기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주원은 입대 전까지 드라마 ‘엽기적인 그녀’의 사전제작 촬영을 마치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다. 보아는 지난해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에 이어 최근 개봉한 영화 ‘가을 우체국’에 출연하며 연기자로도 인정 받았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 북한 병사, 의식 찾은 직후 “남쪽 맞습네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가 수술 후 의식을 찾은 뒤에 “여기가 남쪽이 맞습네까”, “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