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MBC 배현진 아나운서, 사유리 ‘반말 사건’ 무슨 일?

입력 : 2017-11-14 10:30 | 수정 : 2017-11-14 10: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김장겸 사장 해임 소식을 보도한 배현진 아나운서가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는 등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방송인 사유리의 발언이 주목을 받고 있다.
14일 방송인 사유리(39)가 과거 한 방송에 출연해 공개한 배현진 아나운서와의 일화가 관심을 끌고 있다.


사유리는 지난 2013년 3월 JTBC ‘김국진의 현장박치기’에 출연해 어린 외모 때문에 받는 오해 등에 관한 이야기를 꺼냈다.

사유리는 “1979년생인데 어려 보이는 외모나 말투 때문에 오해를 받는 경우가 많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배현진 아나운서가 ‘사유리’라며 반말로 나를 불러 당황했다”면서 “배현진에게 ‘몇 살이냐’고 물어봤다”고 전했다.

사유리는 이날 “배현진의 나이를 알고 보니 나보다 어렸다”면서 “배현진에게 ‘내가 4살 때 너는 이 세상에 없다’며 화를 냈더니 존댓말을 썼다”고 밝혔다.


실제로 사유리는 1979년으로 올해 기준 39살, 배현진 아나운서는 1983년생으로 올해 35살이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유리 진짜 동안이다”, “사유리가 언닌데 당연히 존댓말 해야지. 사이다네”, “사유리 우리 엄마랑 동갑이네”라는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MBC 뉴스데스크 진행을 맡고 있는 배현진 아나운서는 전날 밤 직접 김장겸 사장 해임 사실을 보도해 화제가 됐다.

배 아나운서는 지난 2012년 MBC 노동조합 파업 당시 103일 만에 노조를 탈퇴하고 방송에 복귀, 지난 9월부터 지속된 MBC 파업에도 참여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소신이다’과 ‘배신이다’라며 설전을 벌였다. 이와 함께 과거 배현진 아나운서와 관련된 일화들이 동료 기자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논란을 빚기도 했다.

사진=JTBC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