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역류’ 신다은 연기 호평...아침 드라마는 막장이라는 공식 깰까

입력 : 2017-11-14 10:58 | 수정 : 2017-11-14 10: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새 아침드라마 ‘역류’가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14일 오전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전 첫 방송된 MBC 새 아침드라마 ‘역류’가 전국 기준 시청률 5.7%로 집계됐다.


높은 시청률과 함께 역류는 첫 방송부터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시청자의 호평을 받았다.

첫날 방송에서 김인영(신다은 분)은 결혼 상대 강동빈(이재황 분) 부모님께 처음 인사를 드리러 동빈의 집을 방문한다. 강준희(서도영 분)와 채유란(김해인 분)과 마주하게 되자 채유란은 김인영을 보고 놀란 기색을 감추지 못한다.

이날 2회 방송에서는 인영이 동빈의 동생이자 태연가의 아들 준희를 알아본 데 이어, ‘선화’라는 인물을 회상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유란은 인영을 알아보고 혼란에 빠지기도 했다.

‘역류’는 인물 사이의 비밀에 궁금증을 자아내며 단 2회 만에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신다은 등 출연 배우들이 인물 간의 심리를 디테일하게 묘사해 몰입감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역류’는 사랑하는 사람과 필요한 사람이 엇갈린 인물들이 복수와 욕망을 위해 벌이는 위태로운 싸움을 그린 홈 멜로 심리스릴러로, 매주 평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MBC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 북한 병사, 의식 찾은 직후 “남쪽 맞습네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가 수술 후 의식을 찾은 뒤에 “여기가 남쪽이 맞습네까”, “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