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데이트 폭력, 아프고 힘들었다” 주니엘의 고백

입력 : 2017-11-14 15:01 | 수정 : 2017-11-14 15: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주니엘이 데이트폭력을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최근 네 번째 미니앨범 ‘오디너리 씽즈(Ordinary things)’를 발매한 주니엘은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 현장에서 수록곡 ‘라스트 카니발’에 대해 언급했다.


‘라스트 카니발’은 미니앨범 발매에 앞서 발표했던 곡으로, 주니엘이 직접 경험했던 데이트 폭력을 소재로 쓴 곡이다. 곡에는 ‘깨진 조명등과 Just close my eyes’, ‘그 신을 지울 수는 없겠지’, ‘상처로 물든 love story’ 등 가사가 담겨 있다.

쇼케이스 무대에 오른 주니엘은 “나도 데이트 폭력을 겪고 굉장히 힘들고 아팠다. 지금 데이트 폭력을 겪고 힘들어 하는 사람들에게 빨리 벗어나길 바란다고 말하고 싶었다. 주변 사람들에게 꼭 자신이 처한 상황을 얘기하고 아픔 속에서 조심히 빠져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와 같은 경험을 하고 극복한 사람들에게는 고생했다고, 힘내라는 말을 꼭 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