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신과 함께’ 주지훈 “김향기, 나이 어리지만 경력이..선생님이라 불러”

입력 : 2017-11-14 15:40 | 수정 : 2017-11-14 16: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역 배우 김향기가 폭풍 성장한 모습으로 공식석상에 섰다.


14일 오전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신과 함께’ 제작보고회는 김용화 감독과 하정우 주지훈 차태현 이정재 김향기 등이 참석했다.


이날 박경림은 ‘현장에서 모두 향기 씨를 선생님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맞느냐’고 물었다. 이에 주지훈은 “우리 김 선생님(김향기)께서는 나이는 어리지만 경력이 어마무시하시다”면서 “현장을 진두지휘하고, 연기 디렉션도 해주셨다. 많이 배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향기는 3살이던 2003년 제과브랜드 CF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2006년 영화 ‘마음이’로 연기를 시작한 베테랑 배우다.

‘신과 함께’는 주호민 작가의 인기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 저승에 온 망자가 사후 49일 동안 그를 안내하는 저승차사들과 함께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는 과정을 그렸다.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가 저승 삼차사 역을, 차태현은 저승의 재판을 받는 의로운 망자 자홍 역을 맡았다. 이정재는 지옥의 재판관 염라 역으로 출연했다. 오는 12월 20일 개봉.
▲ ‘신과 함께’ 주지훈, 차태현, 김향기, 하정우, 김용화 감독, 이정재
연합뉴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