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페미니스트’ 논쟁 한서희에 일침 “SNS는 인생의 낭비...그 표본”

입력 : 2017-11-14 15:53 | 수정 : 2017-11-14 16: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연습생 한서희가 전날 방송인 하리수와 ‘트랜스젠더’ 설전을 벌인 뒤 자신의 지인에게 하소연한 문자 메시지가 공개됐다. 자신의 생각을 SNS에 가감 없이 전하는 한서희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다.
14일 전날 연습생 한서희(23)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트렌스젠더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생물학적으로도 여성이 아니라고 본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이어 트랜스젠더 방송인 하리수가 한서희의 발언을 꼬집으며 파장은 더 커졌다.

하리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누구나 본인의 생각을 이야기할 수 있다”면서도 “연예인 지망생이라면 발언이 미칠 말의 무게가 얼마나 큰가를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며 일침을 가했다.

이 가운데 한서희는 이날 오후 자신의 심정을 지인에게 토로한 문자메시지를 다시 한번 SNS에 올렸다.

공개된 메시지에서 한서희는 “외국에서는 정치성향도 트위터에 올리고 그러는데 한국에서는 뭔 말만 하면 난리가 난다”고 말했다.

이어 “인스타(그램) 자주 하라 그래서 자주 했는데 민감한 건 유들유들하게 넘겨야 했는데 그걸 어리석게 잘 대처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냥 인스타 탈퇴하고, 가수 그딴 거 안 한다고 선언하고 잠수타고 싶다”며 “사람들 관심? 이제 좀 그만 받고 싶다”고 전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탈퇴하고 잠수타면 되지. 이걸 또 캡처해서 올리는 건 무슨 심보?”, “관심 받고싶어 안달난 사람처럼 보이는데”, “SNS는 인생의 낭비라고 누가 그랬던가. 딱 그 표본”이라는 등 부정적인 반응을 내놨다. 반면 한서희를 지지하는 의견도 있었다.

이에 한서희는 올린 게시물을 삭제한 뒤, 꽃꽂이 사진과 함께 “그냥 잘래”라는 문구를 담아 다시 올렸다.

한편 ‘페미니스트’ 선언을 하며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한서희는 올 초 빅뱅 멤버 탑과 대마초 흡연으로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 북한 병사, 의식 찾은 직후 “남쪽 맞습네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가 수술 후 의식을 찾은 뒤에 “여기가 남쪽이 맞습네까”, “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