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김국진♥강수지 사주 공개한 역술인 백운산 ‘내년 결혼?’

입력 : 2017-11-15 09:20 | 수정 : 2017-11-15 13: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강문영의 아버지인 역술인 백운산이 김국진, 강수지 커플의 궁합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강문영의 아버지인 역술인 백운산이 출연진들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운산은 출연진들의 사주를 분석했다. 그는 53세 뱀띠 김국진에 대해 “흰 뱀이 묘일월에 태어나서 상충되었다. 이는 결혼을 두 번 하라는 사주”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김국진’ 이름도 참 좋고, 관상도 참 좋다”며 “52세부터는 운세가 바뀌어 71세까지는 돈이 나가지 않는다. 2018년에 정인, 귀인을 만나고 새로운 부인을 만나 결혼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김국진과 공개 열애 중인 강수지는 쑥스러운 듯 “좋으시겠네요 오빠”라고 말했다.

역술인 백운산은 김국진의 연인 강수지의 사주 또한 분석했다. 그는 51세 양띠 강수지에 대해 “비록 몸은 약하게 보이지만 절대 남한테 지지 않고 고집, 자존심, 아집이 강하다. 그러나 정이 많고 눈물이 많아서 주변에 다 도움을 주는 성격”이라며 “사랑에 있어서도 절대 한눈을 안 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두 사람의 궁합에 대해 “궁합도 상당히 좋은데 성격이 조금씩 안 맞을 때가 있다. 그래서 한쪽이 양보를 해야 한다. 남자가 양보를 해야 편하다”고 말했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