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꽃보다 청춘 위너’ 진우, 스카이다이빙 소원 풀었다 “그냥 너무 좋아”

입력 : 2017-11-15 09:51 | 수정 : 2017-11-15 19: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꽃보다 청춘 위너’ 진우가 드디어 스카이다이빙을 하게 됐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 외전-꽃보다 청춘 위너’(이하 ‘꽃보다 청춘 위너’)에서는 위너 멤버 전원이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멤버들 가운데 진우가 스카이다이빙을 꼭 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최근 위너 멤버들은 팬서비스 영상 제작을 위해 해외 촬영을 했다. 당시 제작진은 멤버들 모두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할 수 있다는 말과는 달리, 복불복 게임을 통해 두 명만 스카이다이빙을 할 수 있게 했다. 그 과정에서 진우가 탈락하게 됐던 것.

진우는 “그 이후로 꼭 스카이다이빙을 하고 싶었다”며 남다른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여행 책자에서 ‘스카이다이빙’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며 기뻐했다. 하지만 1인당 300달러라는 비싼 가격에 빠르게 포기 선언을 했다.

이에 위너 멤버들은 “하고 싶은 것을 위해 돈을 아낀 것”이라며 멤버 전원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하기로 결심했다.

꿈에 그리던 스카이다이빙을 하게 된 진우는 “그냥 되게 좋았다”며 짧은 소감을 전했다.

사진=tvN ‘꽃보다 청춘 위너’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