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GMF 2017 어워즈-최고의 순간’ 정준일은? “믿고 듣는 음원 강자”

입력 : 2017-11-15 10:07 | 수정 : 2017-11-15 17: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GMF 2017 어워즈’에서 ‘최고의 순간’ 수상자로 정준일이 선정되면서, 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5일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이하 GMF) 어워즈 측에 따르면 지난 12일 홍대 KT&G 상상마당에서는 ‘민트페스타 57’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는 GMF시상식이 진행되기도 했다. 시상식에서 ‘최고의 순간’ 수상자로 음원 강자 가수 정준일(35)이 선정됐다.

앞서 정준일은 지난달 21일 GMF 무대에 올라 연주자 36명과 함께 공연을 펼쳤다. 정준일은 자신의 곡 ‘새겨울’로 무대를 꾸몄고, 공연 중 무대 뒤 막이 열리며 오케스트라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준일 소속사 엠와이뮤직 측은 “최고의 순간으로 선정돼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정준일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정준일은 지난 2009년 3인조 밴드 ‘메이트’로 데뷔해 보컬로 활동하다, 최근에는 솔로 활동을 하고 있는 싱어송라이터다. 데뷔 전인 2004년 제16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은상을 받으며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한편 정준일은 2012년 입대 당시 결혼과 이혼 소식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소속사 측은 “정준일은 지난 2006년 지인의 소개로 만나 4년여 동안 교제한 A 씨와 2010년 양가 부모의 허락 하에 혼인신고를 했지만, 결혼식을 올리지는 못했다”며 “혼인신고 이후 A 씨가 유학을 떠나면서 자연스럽게 사이가 소원해져 결별한 상태이지만 법적으로는 아직 해결되지 않아 깨끗이 정리하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군 복무를 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라고 전하며, 그가 이혼 수순을 밟을 것을 예고했다.

정준일은 입대 전 1집 ‘안아줘’, ‘언제까지나 지금처럼’, ‘그 계절의 우리’, ‘괴물’ 등을 발매하고 군에 입대했다.

2013년 전역 후 ‘새겨울’, ‘고백’, ‘사랑하고 있나요’ 등을 발표, 큰 사랑을 받았다. 올해 초에는 tvN 드라마 ‘도깨비’ OST ‘첫눈’으로 인기를 얻었다.

사진=tvN·KBS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