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민우혁 “과거 매니저에게 폭행 당해, 뇌진탕으로 7번 입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뮤지컬배우 민우혁이 과거 매니저에게 폭행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뮤지컬배우 민우혁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민우혁은 데뷔 초 매니저에게 폭행을 당해 뇌진탕으로 7번 입원한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검정색 정장에 갈색 구두를 신었다고 때렸다. 지방에 있었는데 ‘몇 시까지 와’라고 연락이 왔다. 30분 늦었는데 그 자리에서 맥주병으로 맞았다. 뇌진탕으로 7번 입원을 했다”며 과거를 떠올렸다.

민우혁은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맞는 것 자체가 당연했다”고 말해 스튜디오는 충격에 빠졌다.

민우혁은 이어 “제가 9개월 동안 감금된 적도 있었다. 약점을 이용한 것 같다. 제가 이 모습을 부모님한테 못 보여드린다는 거. 맞으면 붓기가 빠질 때까지 집에 있어야 했다”고 9개월의 감금 생활을 언급해 또 한 번 충격을 안겼다.

그는 “결국 부모님을 찾아가 이를 말씀드렸다. 부모님께서 무릎을 치면서 ‘그동안 미안했다. 그 사람 죽이고 감방에 가겠다’고 하셨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교수가 무전기 바닥에 던지면서 격노한

경기 ‘닥터헬기’ 도입 지역으로 선정됐지만구체적인 도입 시기는 여전히 정해지지 않아“구조헬기 이착륙 문제삼는 곳 한국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