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배우 노현희가 수녀로 변신한 사연은? 25주년 뮤지컬 ‘넌센스2’

입력 : 2017-11-15 11:12 | 수정 : 2017-11-15 17: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노현희가 지난해에 이어 ‘넌센스2’로 관객 맞이에 나섰다. 최근 드라마나 영화에서 얼굴을 도통 볼 수 없던 탓에 팬들의 기대는 커지고 있다.
15일 배우 노현희(46)가 뮤지컬 ‘넌센스2’로 오랜만에 관객들과 만나게 됐다. 특히 이번 공연은 뮤지컬 ‘넌센스’의 25주년 앵콜 기념으로 그 의미가 깊다.


이번 뮤지컬에서 노현희는 십자가에 머리를 맞아 기억을 잃었던 순수하고 맑은 수녀 엠네지아 역을 맡았다. 지난해에 이어 2년째다.

노현희뿐만 아니라 이번 공연에는 실력파 배우들이 대거 참여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엄격하지만 재치 있고 유머러스한 원장 수녀 메리 레지나 역할에는 배우 이소유와 곽유림, 원장 수녀와 늘 투닥거리는 수녀 허버트역할은 진아라와 신미연이 맡는다.

또 장난기 많은 수녀 로버트 앤은 김자미와 코미디언 김세아가, 십자가에 머리를 맞아 기억을 잃은 수녀 엠네지아는 노현희와 함께 김가은이 연기한다. 최초의 발레리나 수녀 메리 레오 역은 방세옥, 윤나영이다.

한편 올해 25주년을 맞는 뮤지컬 ‘넌센스2’는 지난 10일부터 서울 대학로 굿씨어터에서 열리고 있다.

사진=굿씨어터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