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유명 여배우, 드라마 PD와 약혼 ‘웨딩촬영까지 마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기네스 팰트로(45)가 드라마작가 겸 PD인 브래드 팰척(46)과 약혼한 사실이 전해져 화제다.
21일(현지시간) 미국매체 US 위클리는 “기네스 펠트로와 브래드 팰척이 교제 3년 만에 약혼식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1년 넘게 결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측근에 따르면, 기네스 팰트로와 브래드 팰척은 이미 웨딩사진을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네스 펠트로와 브래드 팰척은 지난 2014년에 방송된 미국 드라마 ‘글리(Glee)’에서 배우와 제작자로 인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지난 2015년 9월에 진행된 LA시사회 참석 당시 관계를 감췄다가 한 달 이후인 10월 열애 사실을 밝혔다.

한편, 기네스 팰트로는 지난 2014년 영국 록밴드 콜드플레이 멤버 크리스 마틴과 이혼을 발표했다. 두 사람 사이에는 딸 애플(13)과 아들 모세(11)가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하태경 “홍준표, 민주당 선거운동 해주고 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7일 “한국당은 북미정상회담이 깨질 것 같으면 환호하고 성사될 것 같으면 야유를 보내는군요”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