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설인아, 볼륨 몸매 고충 “교복 입고 숨 못 쉬어..” 드레스 자태 보니

입력 : 2017-11-29 14:06 | 수정 : 2017-11-29 14: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설인아가 글래머러스한 몸매로 인해 겪은 고충을 털어놨다.
▲ 설인아
스포츠서울
2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시강남녀 특집, 비너스와 셔라클레스’ 특집으로 배우 한은정, 고은아, 오인혜, 설인아, 그룹 몬스타엑스의 셔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남다른 볼륨감 때문에 불편하다던데?”라는 MC 질문에 설인아는 학창시절 이야기를 꺼냈다. 설인아는 “교복을 엄마가 여자 옷으로 사줬는데, 안 맞아서 남자 교복을 다시 샀다. 숨을 못 쉬겠더라”며 글래머한 몸매 때문에 교복이 맞지 않았던 일화를 설명했다.

설인아의 이야기에 이날 출연한 여성 연예인들은 “평소 등이 안 아프냐”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설인아는 또 “씻을 때 배가 안 보이지 않냐”며 맞장구를 쳤다.

지난 1월 열린 ‘서울가요대상’ MC를 맡았던 설인아는 가슴골을 드러낸 누드톤 드레스 자태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청순한 미모와 볼륨감 넘치는 반전 몸매로 ‘서가대 여신’이라 불리며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설인아는 이에 대해 “하루 10번 이상을 포털 사이트에 들어갔는데 내 이름이 1위에 오른 게 신기했다. 믿을 수 없었다”면서 “자축하는 의미로 그 모습을 캡처했다”고 밝혔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니 밥값 결제’에 업계 “충격적···5년

업계 “대통령이 모바일 페이 체험했으니 나아지겠지···”“낡은 규제와 관행이 발목···중국에 시장 뺏길까 걱정”中 위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