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스칼렛 요한슨, 새 연인 콜린 조스트와 나란히 공식석상 ‘매혹적 자태’

입력 : 2017-12-01 17:16 | 수정 : 2017-12-01 17: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스타 스칼렛 요한슨이 새 남자친구와 함께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 스칼렛 요한슨, 콜린 조스트
사진=TOPIC/SPLASH NEWS
1일(한국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32)은 이날 미국 뉴욕의 한 행사장에서 열린 갈라 행사에 연인 콜린 조스트(35)와 동반 참석했다.


스칼렛 요한슨의 새 연인 콜린 조스트는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앵커 겸 훈남 작가다. 최근 키스 사진이 공개되며 열애 사실이 알려졌다.

이날 스칼렛 요한슨은 강렬한 레드 컬러의 튜브톱 드레스를 입고 섹시한 매력을 발산했다. 두 사람은 포토월에는 따로 섰지만 행사장에서는 몸을 밀착한 채 다정한 포즈를 취해보이기도 했다.

두 사람은 스칼렛 요한슨이 ‘SLN’에 출연한 이후 애프터 파티에서 서로 호감을 표시하며 지난 5월부터 교제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스칼렛 요한슨은 2010년 라이언 레이놀즈와 이혼한 뒤 2014년 프랑스 언론인인 로메인 도리악과 2번째 결혼식을 올렸으나 지난 1월 이혼했다. 도리악과 사이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니 밥값 결제’에 업계 “충격적···5년

업계 “대통령이 모바일 페이 체험했으니 나아지겠지···”“낡은 규제와 관행이 발목···중국에 시장 뺏길까 걱정”中 위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