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휘향, 박신혜 뺨 30대 넘게 때려” 알고 보니...

입력 : 2017-12-05 17:24 | 수정 : 2017-12-05 17: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휘향이 배우 박신혜의 뺨을 30대 넘게 때린 에피소드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최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KBS2 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에서 자신의 탐욕을 위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위선애’ 역을 맡은 배우 이휘향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TV조선 문화연예부 백은영 기자는 “이휘향 씨와 연기할 때 맞는 장면이 있으면 상대 배우들이 하루종일 걱정한다고 들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백 기자는 “선배든 후배든 얄짤없다. 리얼한 장면을 위해 세게 한 대를 때리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MC 정선희는 “NG를 많이 내는 것보단 (세게 한 대를 때리는 게) 낫지 않냐”고 말했다.

개그맨 김태현은 “이휘향에게도 유독 미안했던 사람이 있다더라. 바로 드라마 ‘천국의 계단’에서 의붓딸로 출연한 배우 박신혜였다”며 새로운 이야기를 꺼냈다.

김태현은 “당시 박신혜는 14살이었다. ‘천국의 계단’이 데뷔작인 데다가 뺨까지 맞아야 하는 상황에서 박신혜는 긴장하고 있었다. 당시 이휘향 씨가 때리는 연기에 너무 몰입해서 30대를 넘게 때렸다더라. 머리핀이 날아갈 정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해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대해 박신혜는 과거 KBS2 ‘연예가중계’에 출연해 이야기한 바 있다. 당시 박신혜는 “지금 보면 ‘진짜 아팠겠다’ 생각하는데 그때는 아픈 줄 몰랐다”고 말했다.

사진=TV조선 ‘별별톡쇼’, KBS2 ‘연예가중계’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니 밥값 결제’에 업계 “충격적···5년

업계 “대통령이 모바일 페이 체험했으니 나아지겠지···”“낡은 규제와 관행이 발목···중국에 시장 뺏길까 걱정”中 위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