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포크레인’ 이주형 감독, 제21회 탈린 블랙나이츠 영화제서 감독상 수상

입력 : 2017-12-06 09:20 | 수정 : 2017-12-06 09: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주형 영화감독이 영화 ‘포크레인’으로 제21회 탈린 블랙나이트 영화제에서 감독상, 에큐메니컬상을 수상했다.
3일(현지시간) 김기덕필름 측에 따르면, 이주형 감독이 연출한 영화 ‘포크레인’이 제21회 탈린 블랙나이츠 영화제의 경쟁부문에 초청돼 감독상(Best director), 에큐메니컬상(Ecumenical jury prize)을 수상했다.


영화 포크레인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시위 진압에 동원됐던 공수부대원이 퇴역 후 포크레인 운전사로 살아가던 중,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20여 년 전 묻어두었던 불편한 진실을 좇아가는 영화다. 각본 김기덕, 프로듀서 김동후, 감독 이주형이 연출한 영화로 배우 엄태웅, 심정완, 김경익 등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탈린 블랙나이츠 영화제는 북유럽과 발트해 연안 지역의 영화제 중 규모가 가장 크고 유일하게 국제영화제작자연맹의 승인을 받은 국제 영화제 역대 수상한 국내 감독은 2004년 제8회 영화제에서 김기덕 감독의 ‘빈집’이 감독상, 특별 언급상, 에스토니안 비평가상, 포스티미스 신문상, 관객상 등을 수상하여 5관왕에 올랐으며, 제16회 영화제에서는 전규환 감독의 ‘무게’가 최우수 감독상을 수상, 2015년 제19회 영화제에서는 이준익 감독의 ‘사도’가 작품상 최고 대상인 황금늑대상과 최고의 음악상을 수상한 바 있다.

사진=김기덕필름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니 밥값 결제’에 업계 “충격적···5년

업계 “대통령이 모바일 페이 체험했으니 나아지겠지···”“낡은 규제와 관행이 발목···중국에 시장 뺏길까 걱정”中 위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