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류현진 ‘피앙세’ 배지현, 스윙 실력 봤더니...“남편한테 배워야겠네!”

입력 : 2017-12-06 14:19 | 수정 : 2017-12-06 14: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A 다저스 류현진 선수의 ‘피앙세’ 배지현 아나운서가 힘찬 스윙을 날렸다.
6일 메이저리그에 성공적으로 복귀한 LA다저스 류현진(31)과 예비신부 배지현(31) 아나운서가 이날 오후 ‘2017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 함께 참석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배지현 아나운서는 사회자로, 류현진은 특별상 수상자로 참석했다.


이 소식과 함께 배지현 아나운서가 자선 야구대회에 참가해 찍힌 사진이 관심을 받고 있다.

그는 지난 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양준혁과 함께하는 2017 희망 더하기 자선 야구대회’에 참석해 스윙을 날렸다.

배지현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날 찍힌 사진을 공개, “전날 연습했던 타격은 다 어디로 가고...”라며 아쉬운 마음을 털어놨다.
▲ 사진=스포츠서울
사진 속 배지현 아나운서는 야구 모자와 유니폼을 갖춰 입고, 배트로 공을 치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류현진 선수한테) 제대로 배웠어야지”, “스윙은 했는데 공은 그대로?”, “다시 봐도 웃기다. 어딜 치는 거야?”, “수고하셨습니다!”, “남편만 잘 하면 되죠~”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배지현 아나운서와 류현진 선수는 지난달 2년여 열애 끝에 내년 1월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힌 바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니 밥값 결제’에 업계 “충격적···5년

업계 “대통령이 모바일 페이 체험했으니 나아지겠지···”“낡은 규제와 관행이 발목···중국에 시장 뺏길까 걱정”中 위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