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두개의 빛’ 한지민 “시각장애인 役, 일상서도 연기 연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한지민이 영화 ‘두개의 빛’에서 시각장애인 역을 소화하기 위해 기울인 노력을 언급했다.
21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는 영화 ‘두개의 빛: 릴루미노’(감독 허진호)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한지민은 시력을 차츰 잃어가는 ‘수영’ 역을, 박형식은 인수가 사진동호회에서 만난 시각장애인 ‘인수’ 역을 맡았다.


한지민은 “처음 시각장애인 분들을 만나뵙고 이야기를 나누는데, 시각장애인 분들이 거의 다 한쪽 눈을 실명한 경우가 많았다. 한쪽 눈이 정상인에 비해 한쪽으로 움직여 있더라. 그 점을 담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이어 “저를 보고는 있지만, 정확히 저를 보는 느낌이 아닌 묘한 느낌이다. 시각장애인 분들을 다룬 영화이기 때문에 조금이나마 담고 싶었다”며 “연기에 맞춰 생활하다보니 촬영할 때는 다행히 조금 익숙해져서 그렇게 표현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두개의 빛: 릴루미노’는 시각장애인 사진동호회에서 만난 남녀가 사진을 완성해가며 서로에게 조금씩 다가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날 오후 3시 온라인을 통해 공개됐다.

사진=뉴스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희 ‘충격과 공포’의 갑질 영상 또…“잡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행 영상이 추가로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