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여배우 집에 몰래카메라 설치한 소속사 대표” 연예부 기자의 폭로

입력 : 2018-01-03 11:19 | 수정 : 2018-01-03 1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풍문쇼’ 패널들이 말하는 연예계 부당대우가 이목을 끌었다.
최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패널들이 연예계 성상납을 폭로했던 故 장자연 사건에 이어 연예계 부당대우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스포츠월드 연예부 최정아 기자는 “제가 들은 것 중 가장 황당했던 경우는 소속사 대표가 여배우의 개인 공간에 몰래카메라를 설치 했던 것”이었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최 기자는 “과거 한 소속사 대표가 여배우의 개인 공간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당시 여배우도 이 사실을 알았지만 대표가 자신에게 일을 주지 않을까 봐 참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최 기자는 당시 사건에 대해 “결국 여배우는 이에 대해 소속사 대표와 이야기를 해 사건을 해결했고, 소속사 대표는 자신이 카메라를 설치했다는 사실을 비밀로 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최 기자는 이 사실을 알면서도 기사화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당시 여배우가 기사가 나가는 것을 원치 않았다. 기사가 나가면 평생 ‘몰래카메라’라는 단어가 자신을 따라다닐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서 여배우는 조용히 해결되길 원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문제가 여배우에 국한되는 것은 아니었다. 최 기자는 “남자 배우들을 술자리에 부른 사람들은 ‘너 예쁜 애들 많이 알잖아’, ‘네 친구 좀 불러’ 이렇게 말한다더라. 남자 배우들은 친구들을 팔아서 데뷔하고 싶어하는 것처럼 보일까 봐 겁이 난다고 하더라. 그런 자리에서 ‘너 왜 혼자 왔어?’ 이런 이야기들이 고통으로 다가온다더라”고 말했다.

사진=채널A ‘풍문쇼’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 마음 급해져…핵심 인물은 김백준 아닌 김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의 핵심 인물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아닌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며, 이 때문에 이명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