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크리샤 츄 컴백, 성숙해진 미모+파워풀 댄스 “색다른 모습 보여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팝스타6’ 출신 크리샤 츄가 컴백을 알렸다.
▲ 크리샤 츄
연합뉴스


크리샤 츄는 3일 정오 생애 첫 미니앨범 ‘드림 오브 파라다이스(Dream Of Paradise)’와 ‘라이크 파라다이스(Like Paradise)’를 공개했다. 2017년 데뷔 후 반년여만에 가요계 컴백한 그는 “데뷔 때도 긴장됐는데 지금도 긴장된다”면서 “그 동안 운동과 다이어트도 했고 미니 앨범을 준비하며서 지냈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라이크 파라다이스’는 소프트-EDM 장르로 세련된 사운드와 크리샤 츄의 매력적인 목소리가 돋보이는 곡으로 소녀의 감성을 담은 가사와 감성적인 퍼포먼스가 인상적이다. 쇼케이스를 통해 첫 무대를 공개한 크리샤 츄는 “곡을 처음 받았을 때 나의 특기인 파워풀한 댄스를 잘 살려줄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했다. 가사에 집중하며 지금까지 연습실에서만 연습했다. 나에게 잘 맞고 재밌고 신나게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이번 타이틀곡을 통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데뷔 당시 하이라이트 용준형과 함께 작업했던 크리샤 츄는 이번에는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 2’의 경연곡 ‘NEVER’, 워너원의 ‘에너제틱’을 만든 대세 작곡돌 펜타곤 후이와 프로듀서팀 Flow Blow가 함께하며 또 다른 시너지를 내고 있다. 그는 “두 분 다 멋있는 선배다. 두 분의 곡을 받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신기하고 감사하다. 그런 생각을 하면서 열심히 준비했다”며 미소지었다.
▲ 크리샤 츄 컴백
연합뉴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라이크 파라다이스’를 비롯해 크리샤 츄가 직접 작곡, 작사에 참여해 한국어와 영어 두 가지 버전으로 수록된 ‘썬셋 드림(Sunset Dream)’, 같은 소속사 연습생 민주가 함께 호흡을 맞춘 미디엄 템포의 감성 발라드곡 ‘폴링 스타(Falling Star)’까지 다양한 장르와 색깔을 담은 4트랙이 수록됐다. 크리샤 츄는 “앨범 작업에도 참여하고 많은 노력을 했는데 좀 더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태우 딸’ 노소영 갑질 “머리 왜 달고 다니

최태원 에스케이그룹 회장의 부인이자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인 노소영(57)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갑질 행위에 대한 폭로가 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