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영화 ‘가려진 시간’, 판타지적 설정+아역 배우 연기...어떤 영화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가려진 시간’이 화제다.
6일 오후 10시 채널 CGV에서 영화 ‘가려진 시간’이 방영되면서, 시청자의 관심을 받고 있다.


영화 ‘가려진 시간’은 화노도에서 일어난 의문의 실종 사건 후, 며칠 만에 어른이 돼 나타난 성민(강동원 분)과 유일하게 그를 믿어준 소녀 수린(신은수 분)의 이야기를 그린다.

수린은 사고로 엄마를 잃고 새 아빠와 화노도로 이사를 오고, 갑자기 어른이 된 성민은 수린을 찾아온다.

성민과 친구들은 어느 날 공사장 발파 현장을 구경하기 위해 산으로 갔다가 모두 실종된다. 수린 만이 유일하게 살아 돌아온 것.

이 영화는 논리적으로 설명이 불가능한 사건 앞에 진실을 외면한 세상과 서로에 대한 믿음을 지켜내는 성민과 수린의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판타지적 설정으로 개봉 당시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엄태화 감독의 첫 상업영화 데뷔작이기도 한 영화 ‘가려진 시간’에는 강동원, 신은수, 김희원, 권해효, 엄태구, 이효제 등이 출연한다.

사진=영화 ‘가려진 시간’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태우 딸’ 노소영 갑질 “머리 왜 달고 다니

최태원 에스케이그룹 회장의 부인이자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인 노소영(57)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갑질 행위에 대한 폭로가 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