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조권 “여장으로 인한 구설수, 스트레스 안 받아”

입력 : 2018-01-10 14:15 | 수정 : 2018-01-10 14: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조권이 무대 위 파격적인 퍼포먼스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0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홀에서는 조권의 디지털싱글 ‘새벽’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한 기자는 조권에게 “이전에는 여장하고 하이힐을 신는 등 파격적인 퍼포먼스로 화제를 모았다. 괜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는데, 그럼에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이유가 궁금하다”고 물었다.

이에 조권은 “굳이 숨겨야 할 이유가 없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천상 연예인’, ‘독특하다’, ‘저런 애가 다 있느냐’라는 말을 들었다. 내가 가지고 있는 끼를, 발라드만 하면서 음악 생활을 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권은 이어 “남자든 여자든 구분짓지 않고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할 뿐이다. 구설수로 인해 전혀 스트레스를 받지도 않는다. 오히려 시간이 흐른 뒤에는 나로 인해 용기를 얻고, 자신감을 얻을 수 있는 퍼포머가 되고 싶다. 나는 집에서도 그러고 논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권의 새 디지털 싱글 ‘새벽’은 새벽하늘을 보며 사랑했던 연인을 떠올리는 애절함과 쓸쓸함이 표현된 곡이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복심’ 양정철, 임종석 실장 만나겠다는 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현실 정치를 멀리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양 전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