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팝 황제’ 리키 마틴♥제이완 요세프, 동성 결혼 “놀라운 기분...그는 내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틴 팝의 황제 리키 마틴이 아티스트 제이완 요세프와 결혼했다.
10일(현지시각) 미국 연예 매체 이 뉴스(E! News)등은 이날 팝 가수 리키 마틴(48·Ricky Martin)과 아티스트 제이완 요세프(35·jwan yosef)가 결혼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합법적인 부부가 됐다.

리키 마틴은 인터뷰를 통해 “나는 남편이 됐다. 우리는 몇 달 안에 성대한 파티를 열 것”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추후 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리키 마틴은 “우리는 혼인 서약을 했고, 모든 것을 맹세했다. 필요한 모든 서류에 서명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어 “놀라운 기분이다. 나는 이제 그를 약혼자라고 소개할 필요가 없다. 그는 내 남편이다. 그는 내 남자다”라고 말했다.

앞서 그는 미국 NBC 방송 ‘엘렌 드제너러스 쇼’에 출연, 자신의 연인 제이완 요세프에게 프러포즈했다고 고백한 바 있다.

리키 마틴은 당시 “무릎을 꿇고 반지를 건네며 청혼했다. 떨리고 아름다운 순간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리키 마틴은 지난 2008년 대리모를 통해 쌍둥이 아들을 얻었다. 이후 2010년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공식적으로 발표, 2016년 제이완 요세프와 연인 사이 임을 공개했다.

사진=제이완 요세프, 리키 마틴 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 아파트 살인사건’ 피해자 딸이 올린 “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는 국민청원 참여자가 100만 명을 돌파한 가운데 서울 강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