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메이즈러너’ 이기홍 “촬영 하면서 정말 갇혀 있는 느낌” 토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기홍이 영화 ‘메이즈 러너’ 홍보를 위해 한국을 찾았다.
▲ ‘메이즈러너’ 이기홍
더팩트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웨스 볼 감독)의 내한 기자간담회에는 이기홍, 딜런 오브라이언, 토마스 생스터가 참석했다.


시리즈의 3편인 ‘메이즈 러너:데스 큐어’는 미스터리한 조직 위키드에게 잡힌 민호(이기홍 분)을 구하기 위해 토마스(딜런 오브라이언 분)를 비롯한 러너들이 위키드의 본부가 있는 최후의 도시로 향하며 벌어지는 일을 담은 작품이다.

1,2편과 달리 홀로 많은 부분을 촬영해야 했던 민호 역 이기홍은 “1,2편을 촬영할 때는 같은 멤버들과 함께 촬영하고 끝나고 나서도 같은 호텔에서 맨날 같이 놀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 좋았다”면서 “이번 3번째 영화에서는 제 캐릭터가 잡혀가고 혼자서 촬영을 해야 했다. 스케줄이 다르니까 매일매일 못보고 혼자 있고 촬영하고 하면서 정말 갇혀 있는 느낌이었다”고 털어놨다.
‘메이즈러너:데스 큐어’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남북 정상, 백두산 천지 산책은 ‘하늘’이 도왔

마침내 남북 정상이 20일 백두산에 올라섰다.18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정은 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