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김준희, “응. 미안한데 보기 싫으면 안 보면 돼”...악플러에 ‘버럭’ 한 이유

입력 : 2018-01-11 15:21 | 수정 : 2018-01-11 15: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김준희가 악성 댓글을 다는 네티즌에 일침을 가했다.
11일 방송인 김준희(43)가 자신의 SNS에 악성 댓글을 다는 네티즌에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그는 이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응. 미안한데 보기 싫으면 안 보면 되고 이해가 안 가면 이해하지 마. 여긴 내 공간이구 싫으면 안 보면 되는 거 아니야?”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어 “굳이 여기까지 와서 나한테 글 남기는 시간에 자기발전에 힘써봐”라며 “나도 맘에 안 들어서 차단할게 미안. 오지랖은 정중히 사양해”라고 덧붙였다.

김준희가 이 같은 글을 쓴 데에는 최근 그의 행보를 두고 네티즌이 쏟아낸 악성 댓글 때문으로 풀이된다. 네티즌은 김준희에게 ‘운동 중독’이 의심된다며 쓴소리를 했다.

앞서 김준희는 “어느 분이 저한테 운동중독을 의심해 보라고 하는데, 무슨 뜻으로 말씀하신지는 모르지만, 뭔가 기분이 좋지는 않았다”라며 “저는 현재 목표가 있고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 부상에도 불구하고 정말 최선을 다해서 관리하고 몸을 만들고 있는데, 그 힘든 상황들은 뒤로한 채 그렇게 말씀하시는 게 좀 속상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상대를 배려하지 않는 말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일 김준희가 그의 연인 이대우와 헤어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김준희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측은 “개인 사생활인 터라 확인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준희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사진=김준희 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복심’ 양정철, 임종석 실장 만나겠다는 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현실 정치를 멀리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양 전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