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메이즈러너’ 내한, 이기홍-토마스 브로디 생스터 “엄청난 경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년 첫 번째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는 영화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의 배우 딜런 오브라이언과 토마스 브로디 생스터, 이기홍이 내한 기자간담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오는 17일 개봉 예정인 올해 첫 블록버스터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의 기자간담회가 11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수입/배급: 이십세기폭스코리아 | 감독: 웨스 볼 | 출연: 딜런 오브라이언, 토마스 브로디-생스터, 카야 스코델라리오, 이기홍 외)


영화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는 인류의 운명이 걸린 ‘위키드’의 위험한 계획에 맞서기 위해 다시 미로로 들어간 ‘토마스’와 러너들의 마지막 생존 사투를 그린 작품. 전 세계적으로 총 6억 6천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거두며 사랑 받은 ‘메이즈 러너’ 시리즈의 최종편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는 전편들과는 차원이 다른 액션과 스릴, 한층 업그레이드된 스케일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진행된 내한 기자간담회는 영화의 홍보를 위해 처음 한국을 방문한 배우 딜런 오브라이언은 물론 전편 ‘메이즈 러너: 스코치 트라이얼’ 홍보 차 지난 2015년 내한 했던 토마스 브로디 생스터, 이기홍까지 함께 해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먼저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의 정체성과 매력에 대한 질문에 딜런 오브라이언은 “스태프들이나 배우들도 영화를 통해 모두 스스로의 의미를 찾은 것 같다. 특히, 이 영화는 SF나 어드밴처, 캐릭터 간의 복합적인 관계 등 다양한 부분들을 아우르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 토마스 브로디 생스터가 “이 영화만의 정체성은 매우 독특한데, 그러면서도 시리즈 간의 연결성도 훌륭하다”고 덧붙여, 과연 시리즈의 마지막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어 마지막 편을 촬영한 소감을 묻자 토마스 브로디 생스터는 “5년이란 시간을 함께해서 즐거웠고 엄청난 경험을 한 것 같다. 영화 속 캐릭터의 성장이 배우로서의 성장으로도 이어진 것 같고, 배운 것 역시 많다”며 영화와 동료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딜런 오브라이언은 ‘토마스’를 연기 하기 위해 특별히 신경 쓴 부분이 있느냐는 질문에 “토마스라는 캐릭터가 내적 갈등과 많은 변화를 겪는다. 이 과정에서 세상을 보는 관점이 달라졌다고 생각한다. 위키드를 보는 다양한 관점을 고려하며 작품에 임했다”고 전해 그가 ‘토마스’라는 캐릭터의 변화를 더욱 잘 전달하기 위해 들인 노력들을 엿볼 수 있게 했다.

또한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의 시나리오를 처음 접했을 때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딜런 오브라이언은 “모든 것이 잘 마무리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리즈 중 가장 훌륭하다”고 언급해 이번 작품의 높은 완성도를 기대케 했다.

마지막으로 내한 이후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에 대해 러너 3인방 모두 “삼겹살! 정말 맛있었다”고 답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한층 뜨겁게 달구었다.
한편 이번에 열린 기자간담회는 국내 취재진뿐 아니라 중국, 싱가포르, 필리핀, 대만, 인도네시아, 홍콩, 말레이시아, 호주 등 총 8개국의 아시아 기자단도 함께 진행된 행사로서 더욱 의미를 더하고 있다. 이처럼 국내 언론의 뜨거운 관심 속에 오는 17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는 열렬한 성원에 보답하듯 다시 한 번 ‘메이즈 러너’ 시리즈의 위상을 이어갈 것이다. 오는 17일 개봉.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北이 “인간쓰레기” 비난한 태영호가 내린 결정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위원에서 사퇴한다.연구원 관계자는 24일 “태영호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