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오프라 윈프리, 미국 산사태 피해 현장 공개 ‘토사로 뒤덮여’

입력 : 2018-01-12 10:46 | 수정 : 2018-01-12 1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시토 인근에서 산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미국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 또한 피해를 입었다.

12일 오프라 윈프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도와 관심에 감사드린다. 제 이웃들이 겪고 있는 피해에 비하면 저는 괜찮다”는 글과 함께 동영상 한 개를 올렸다.


영상에는 오프라 윈프리가 진흙으로 뒤덮인 자신의 집 정원을 둘러보는 모습이 담겼다. 오프라 윈프리는 “이쯤에 원래 울타리가 있었다. 저쪽은 이웃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9일 발생한 산사태로 몬테시토와 샌타바버라 시 인근에서 현재까지 17명이 숨졌으며, 17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 마음 급해져…핵심 인물은 김백준 아닌 김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의 핵심 인물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아닌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며, 이 때문에 이명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