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오프라 윈프리, 미국 산사태 피해 현장 공개 ‘토사로 뒤덮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시토 인근에서 산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미국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 또한 피해를 입었다.

12일 오프라 윈프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도와 관심에 감사드린다. 제 이웃들이 겪고 있는 피해에 비하면 저는 괜찮다”는 글과 함께 동영상 한 개를 올렸다.


영상에는 오프라 윈프리가 진흙으로 뒤덮인 자신의 집 정원을 둘러보는 모습이 담겼다. 오프라 윈프리는 “이쯤에 원래 울타리가 있었다. 저쪽은 이웃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9일 발생한 산사태로 몬테시토와 샌타바버라 시 인근에서 현재까지 17명이 숨졌으며, 17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서울서 환영받을 만큼 일 많이 못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에 동행했던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가 아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