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컬투쇼’ 한혜연 “남자친구 패션 마음에 안 들면 집에 가..”

입력 : 2018-01-12 18:17 | 수정 : 2018-01-12 18: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컬투쇼’ 고정 코너를 갖게 된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남자친구 패션에 대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SBS 파워 FM ‘두시 탈출 컬투쇼’에서는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출연해 금요일의 새 코너 ‘컬투 의상실’을 진행했다.


이날 DJ 컬투 정찬우는 “오늘 의상이 여군 같으시다”고 인사했고, 한혜연은 “제가 남루한 스타일을 있어 보이게 입는 걸 좋아한다. 나름 다 리폼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균은 “저희 아내도 스타일리스트 일을 오래 했었다. 결혼 후 그만뒀는데 제 코디를 해줄줄 알았는데 전혀 신경 안쓰더라”고 말했다.

한혜연은 “보통 스타일리스트들이 남친과 남편의 패션에 대해는 일부러 신경을 쓰지 않으려 노력하는 편이다. 신경 쓰게 되면 계속해서 하게 되고 어느 순간 일처럼 느껴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컬투는 “한혜연 씨는 남자친구의 스타일이 마음에 안 들면 어떻게 하냐”고 물었고 한혜연은 “옷 잘 못 입은 게 꼴보기 싫어서 갑자기 몸이 아프다고 집에 가 버린다. 이제는 다른 방법을 써야 할 것 같다”며 웃었다.

또한 한혜연은 남자들의 패션 스타일에 대해 “제일 심플하고 깔끔하게 입는 걸 좋아한다”며 “약간 옷걸이가 중요하다. 여자들이 오히려 남자들의 옷태를 더 따지는 것 같다”고 답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복심’ 양정철, 임종석 실장 만나겠다는 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현실 정치를 멀리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양 전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