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골목식당’ 백종원 혹평에 햄버거 가게 사장 母가 보인 반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의 혹평에 햄버거 가게 사장과 그 어머니가 보인 반응이 화제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한 수제햄버거 가게에서 시식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클래식 버거와 치즈 버거를 주문했다. 치즈 버거를 본 그는 “일단 수제버거라고 하기에는 크기가 굉장히 작다”고 말했다.

이어 치즈 버거를 맛 본 백종원은 “어머님이 아들 햄버거 맛없다더니 진짜 맛이 없구나”라며 혹평을 했다. 그는 “수제버거에 대한 기대감이 와르르 무너지는 느낌이다. (육즙이) 팍 터지는 맛이 없고, 그냥 짭짤하게 양념된 햄버거 패티 맛”이라고 설명했다.

평가를 들은 햄버거 가게 사장은 고개를 숙였다. 반면 사장의 어머니는 “맞아요, 솔직히 맛없어”, “평가를 제대로 하시네” 등 반응을 보였다.

옆에 있던 MC 김성주가 “아들 생각도 좀 해주셔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하자, 어머니는 “얘는 당해야 한다. (가게를) 그렇게 엉망으로 시작할 줄은 나도 몰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클래식 버거에 대해서도 “무난한 맛이다. 굳이 이 집에 와서 햄버거를 먹어야 할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평가했다.

계속되는 백종원의 혹평에 제작진은 “이유가 있거나 억울한 부분이 있으면 얘기하셔도 된다”고 말했고, 어머니는 “하나도 억울한거 없다”며 백종원의 평가에 더욱 귀기울였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희 ‘충격과 공포’의 갑질 영상 또…“잡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행 영상이 추가로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