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같이 삽시다’ 정한헌 “과거 김영란 좋아했다” 깜짝 고백

입력 : 2018-01-14 14:49 | 수정 : 2018-01-14 14: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같이 삽시다’ 정한헌이 과거 김영란을 짝사랑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1 ‘같이 삽시다’에서는 배우 정한헌이 박원숙의 집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한헌은 박원숙, 김영란, 김혜정, 박준금과 밥을 먹으며 과거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던 중 제작진은 “정한헌 선생님께서 김영란 선생님 좋아하셨대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제작진의 말을 믿지 못하는 듯 김영란은 “나 여자로 안 본다”고 말했고, 이에 정한헌은 “여자로 보지”라고 답했다.

정한헌은 외출 전 제작진에게 “시골에서 태어난 내가 인기도 없고 그러니까 (김영란에게) 말을 한 번 붙여볼 수가 있어야지. 그래서 안타까웠다”고 말했던 것. 이에 제작진이 “마음에 두고 계셨던 것 같다”고 말하자 정한헌은 “마음에 있었지. (말하기에는) 좀 간지럽지”라며 쑥스러운 듯 말했다.

사진=KBS1 ‘같이 삽시다’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작도 사표 안 썼느냐” 면박당한 검사 솔직

수사권 이양, 檢 본질 고민 필요… 검찰도 보통 조직 같아… 나는 ‘생활형 검사’청와대가 최근 검찰의 수사권을 경찰에 이양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