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영화 ‘살아남은 아이’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부문 공식 초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살아남은 아이’가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19일 해외배급사 화인컷 측은 신동석 감독 영화 ‘살아남은 아이’가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부문에 초청됐다고 전했다.


베를린국제영화제는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로, 경쟁, 파노라마, 포럼, 제너레이션 등 섹션을 통해 전 세계 영화를 소개한다.

이 중에서 ‘살아남은 아이’는 포럼 부문에 초대, 이는 각국 독립영화와 실험적 성격의 영화들을 소개하는 섹션이다. 특히 재능 있는 신인 감독을 발굴, 소개하는 등용문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영화제 초청과 관련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부문 큐레이터 앙케 레베케(Anke Leweke)는 “영화 ‘살아남은 아이’는 평온함을 유지하는 가운데, 힘을 실어 구성한 시각적 요소들을 통해 온갖 종류의 감정이 폭발한다. 신동석 감독은 치밀하게 그려낸 자연이라는 배경을 무대로 복수와 속죄라는 질문을 던진다”라고 평하며, 초청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영화 ‘살아남은 아이’는 배우 최무성, 김여진, 성유빈이 출연, 아들이 죽으면서 살려낸 아이를 만난 부부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 영화의 연출을 맡은 신동석 감독은 신인답지 않은 완성도 높은 연출력으로 명성이 높다. 이 영화는 지난 부산 국제영화제를 통해서 처음 소개됐다.

한편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는 오는 2월 15~25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다.

사진=화인컷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혜경씨는 수사 착수 직후 왜 폰을 교체했나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경찰의 수사 착수 직후 휴대전화를 교체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