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장자연 사건 다룬 영화 ‘종이비행기’, “실제 스폰서 그대로..”

입력 : 2018-01-24 16:50 | 수정 : 2018-01-24 17: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故 장자연 성상납 사건이 재수사된다는 소식에 해당 사건을 모티브로 재구성한 고발성 영화 ‘종이비행기:시크릿리스트’(감독 노홍식)가 주목받고 있다.


영화 ‘종이비행기:시크릿리스트’를 연출한 노홍식 감독은 장자연과 같은 소속사에 몸 담았던 여자 연예인 윤 모씨를 만나 영화를 만들었다.


노 감독은 2007년 초 케이블TV 드라마 연출 때 오디션을 통해 알게 윤씨를 알게 됐다. 당시 장자연의 소속사와 계약한다는 윤씨에게 다시 생각해보라고 권유했다. 해당 소속사에서 매니저를 하고 있던 지인을 통해 회사 분위기를 전해들었던 것. 윤씨는 “유명한 연예인이 다수 있고 그렇게 큰 회사에서 설마 무슨 일이 있겠어요?”라며 계약을 했다.

그렇게 장자연의 소속사에 들어갔던 윤씨는 “강요에 의해서 접대 자리만 수십여차례 참여했고 술자리에서 노래와 춤을 추며 노리개처럼 할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후 노 감독은 윤씨를 장자연 사건 발생 후 얼마 되지 않아 보게 됐고 너무도 마른 몸과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모습을 보며 영화 제작을 결심했다. 그는 본편 ‘종이비행기:시크릿리스트’와 후속 편 ‘판도라상자’를 연속으로 기획했다.

노 감독은 “영화에 실제 사이비기획사, 스폰서 등을 그대로 적용했다. 실명을 공개할까 생각 중”이라며 “모두가 상처뿐이지만, 불편한 진실 그러나 마주해야 할 진실. 시크릿. 그 진실과 거짓은 밝혀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예인 성매매의 실체를 폭로할 영화 ‘종이비행기:시크릿리스트’는 오는 31일 개봉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창올림픽서 초스피드 ‘병장’ 제대한 선수는

‘합법적인 도핑’ 뜻하는 ‘면제로이드’ 신조어도메달 따도 ‘군 면제’ 아닌 ‘체육요원 편입 자격’의무복무기간 2년 10개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