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류승룡 “아들만 둘, 심은경과 촬영 재밌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염력’ 류승룡이 심은경과 함께 촬영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31일 방송된 MBC 표준FM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에는 영화 ‘염력’(감독 연상호)에 출연한 배우 류승룡이 출연했다.


이날 류승룡은 “저는 아들만 둘이라 일단 딸(심은경)과 연기하는 게 재밌었다. 극 중 딸과 소통의 부재로 의견이 안 맞고, 표현이 서툴러서 생기는 오해들이 있는데, 이런 것들을 담을 허물고 소통해가는 과정들이 굉장히 재밌었다”며 심은경과 함께 촬영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류승룡은 이어 “아이들에게 살갑게 대하냐”는 질문에 “아직 아이들이 어리다. 친구처럼 지낸다. 한 아이는 이제 중학교에 올라가고, 한 아이는 4학년에 올라간다”고 말했다.

아이들의 외모에 대해서는 “큰 아들은 저를 닮았고, 둘째는 엄마를 닮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영화 ‘염력’은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 아빠 ‘석헌’(류승룡 분)과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빠진 딸 ‘루미’(심은경 분)가 세상에 맞서 상상초월 능력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31일 개봉.

사진=스포츠서울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지은, 사건 다음날 안희정 좋아하는 식당 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비서 성폭력 혐의’에 대해 1심 재판부가 무죄 판결을 내린 데에는 고소인 김지은씨 진술과 주장이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