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영화 ‘타이타닉’ 재개봉, 20년 만에 다시 만나는 ‘세기의 로맨스’

입력 : 2018-02-01 10:24 | 수정 : 2018-02-01 10: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타이타닉’이 개봉 20주년을 맞아 다시 극장에 걸렸다.
1일 영화 ‘타이타닉’이 영화 팬들의 뜨거운 환호 속에 이날 재개봉했다. 지난 1998년 개봉 이후 약 20년 만이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수작으로 꼽히는 ‘타이타닉’은 선박 타이타닉호에서 만난 남녀의 운명적 사랑과 예상치 못한 비극을 그린 작품이다. 자유로운 영혼의 화가 잭 역은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진실한 사랑을 꿈꾸는 로즈 역은 케이트 윈슬렛이 맡았다.
‘타이타닉’은 개봉 당시, 뛰어난 연출력과 함께 남녀 주연 배우들의 열연으로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 영화는 12년간 세계 박스오피스 1위, 아카데미 시상식 역대 최다 14개 부문 노미네이트, 11개 부문 수상 등 영예를 안았다.

또 영화 OST인 ‘My heart will go on’ 역시 영화만큼이나 큰 사랑을 받으며 전 세계적으로 약 3600만 장이 팔리기도 했다.

한편 20년째 꾸준히 관객의 사랑을 받고 있는 영화 ‘타이타닉’은 이날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스에서 단독 재개봉, 전국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영화 ‘타이타닉’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창올림픽서 초스피드 ‘병장’ 제대한 선수는

‘합법적인 도핑’ 뜻하는 ‘면제로이드’ 신조어도메달 따도 ‘군 면제’ 아닌 ‘체육요원 편입 자격’의무복무기간 2년 10개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