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영화 ‘타이타닉’ 재개봉, 20년 만에 다시 만나는 ‘세기의 로맨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타이타닉’이 개봉 20주년을 맞아 다시 극장에 걸렸다.
1일 영화 ‘타이타닉’이 영화 팬들의 뜨거운 환호 속에 이날 재개봉했다. 지난 1998년 개봉 이후 약 20년 만이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수작으로 꼽히는 ‘타이타닉’은 선박 타이타닉호에서 만난 남녀의 운명적 사랑과 예상치 못한 비극을 그린 작품이다. 자유로운 영혼의 화가 잭 역은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진실한 사랑을 꿈꾸는 로즈 역은 케이트 윈슬렛이 맡았다.
‘타이타닉’은 개봉 당시, 뛰어난 연출력과 함께 남녀 주연 배우들의 열연으로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 영화는 12년간 세계 박스오피스 1위, 아카데미 시상식 역대 최다 14개 부문 노미네이트, 11개 부문 수상 등 영예를 안았다.

또 영화 OST인 ‘My heart will go on’ 역시 영화만큼이나 큰 사랑을 받으며 전 세계적으로 약 3600만 장이 팔리기도 했다.

한편 20년째 꾸준히 관객의 사랑을 받고 있는 영화 ‘타이타닉’은 이날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스에서 단독 재개봉, 전국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영화 ‘타이타닉’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혜경씨는 수사 착수 직후 왜 폰을 교체했나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경찰의 수사 착수 직후 휴대전화를 교체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