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홀로서기’ 2AM 출신 창민, 1인 기획사 설립...“초심으로 도전하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2AM 출신 가수 이창민이 1인 기획사를 설립, 홀로서기에 나서는 소감을 전했다.
1일 그룹 2AM 출신 이창민(33)이 8년 동안 몸담았던 소속사를 떠나 독자적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이창민은 SNS를 통해 앞으로의 행보에 대한 마음가짐을 전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사를 먼저 접한 분들은 갑작스러운 소식에 많이 놀라셨죠”라며 “회사와 많은 논의 끝에 ‘가수 이창민’으로서 다시 초심으로 도전을 해보기로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전속계약은 해지 됐지만 8년 동안 함께해온 빅히트 식구들과의 끈끈한 관계는 계속 진행형”이라며 “시혁이 형, 현이 형, 자랑스러운 후배 BTS(방탄소년단) 이하 모든 빅히트 식구들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항상 응원하고 기다려준 팬들께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면서 “목이 터져라 노래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이창민은 지난 2008년 그룹 2AM으로 데뷔, ‘친구의 고백’, ‘이 노래’, ‘죽어도 못 보내’, ‘전활 받지 않는 너에게’, ‘잘못했어’ 등 곡을 발표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그는 2015년 기존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빅히트엔터테인먼트로 이적, 이후 솔로 활동을 이어왔다.

다음은 이창민 입장 전문

기사를 먼저 접한 분들은 갑작스러운 소식에 많이 놀라셨죠.

회사와 많은 논의 끝에 ‘가수 이창민’으로서 다시 초심으로 도전을 해 보기로 결심했습니다.

전속계약은 해지되었지만 ‘죽어도 못 보내’ 시절부터 8년간 함께 해온 우리 빅히트 식구들과의 끈끈한 관계는 계속 진행형입니다.

부족한 동생 많이 챙겨주신 시혁이 형, 저보다 저를 더 걱정해준 현이 형, 자랑스러운 우리 후배들 BTS 이하 모든 빅히트 식구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항상 응원해주고 기다려 준 우리 팬분들께는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습니다.

늘 감사하면서도 죄송합니다. 데뷔 때부터 우리 팬분들께 했던 말 “목이 터져라 노래하겠습니다”

이창민 올림

사진=이창민 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지은, 사건 다음날 안희정 좋아하는 식당 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비서 성폭력 혐의’에 대해 1심 재판부가 무죄 판결을 내린 데에는 고소인 김지은씨 진술과 주장이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