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골든슬럼버’ 강동원, 영화 촬영장에서 포착...‘강추위 녹이는 연기 열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골든슬럼버’ 배우 강동원의 촬영 현장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2일 영화 ‘골든슬럼버’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SNS를 통해 배우 강동원(38)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강동원은 홀딱 젖은 모습으로 몸을 말리는가 하면, 테이프로 입을 막은 채 고통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이외에도 촬영에 진지하게 임하는 강동원의 모습이 공개돼,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를 본 네티즌은 “아 우리 동원오빠 고생시키지 마요”, “춥겠다...건강 조심하세요”, “도대체 무슨 일을 당하는 건가요. 빨리 영화 개봉했으면”, “강동원 때문에라도 꼭 봅니다. 파이팅 하세요”, “동원오빠 열정 보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강동원이 출연하는 영화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다.

강동원은 이번 영화에서 억울한 누명을 쓴 택배 기사 김건우 역을 맡았다. 그는 극의 몰입도를 높이기 위해 몸무게를 5kg 찌우기도 했다.

‘골든슬럼버’는 오는 14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손바닥만한 비키니 입고…논란된 육군 위문공연

대한민국 육군 수도방위사령부가 피트니스 모델 위문공연으로 ‘성 상품화’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육군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