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우원재, 한국대중음악상 3개 부문 후보 “‘쇼미6’ 최고의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래퍼 우원재가 ‘한국대중음악상’ 후보로 처음 이름을 올리며 수상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지난 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Korean Music Awards)’ 시상식 각 분야별 수상 후보들이 공개된 가운데, 우원재는 무려 총 3개 부문 후보로 노미네이트 되는 영광을 안았다.


우원재는 지난해 9월 발매한 디지털 싱글 ‘시차(We Are)(Feat. 로꼬 & GRAY)’로 올해의 신인, 올해의 노래, 최우수 랩&힙합-노래까지 세 가지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시차(We Are)(Feat. 로꼬 & GRAY)’는 같은 공간 속 시차를 둔 나날을 보내며 지나온 우원재 자신의 이야기를 특유의 담백한 화법으로 풀어낸 곡으로, AOMG의 그레이가 프로듀싱과 작곡, 우원재, 로꼬, 그레이가 작사에 참여해 환상적인 컬래버레이션을 완성한 바 있다.

특히 이 곡은 발표 당시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 정상을 휩쓸었고, 여전히 차트 상위권을 굳게 지키고 있을 만큼 현재까지도 많은 이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우원재는 지난 9월 종영한 Mnet ‘쇼미더머니6’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평범한 일반이었던 그를 프로듀서 타이거JK가 선택해 쟁쟁한 프로 래퍼들과 함께 결승까지 올랐다. 당시 결승전에서 타이거JK는 “우원재라는 친구를 발견해서 결승까지 와서 뜻 깊다”고 뿌듯함을 드러낸 바 있다. 결승전에서는 1위 행주, 2위 넉살에 이어 3위에 그쳤지만 일반인으로서 대단한 성적이다.

지난해 열린 ‘제14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올해의 음악인상과 최우수 알앤비&소울 음반상을 수상한 박재범에 이어 올해도 AOMG의 아티스트가 연거푸 ‘한국대중음악상’ 트로피를 손에 넣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은 오는 28일 오후 7시 서울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에서 개최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교수 아빠 둔 덕에 ‘올 A+’…국립대판 숙명여

아들, 전공바꿔 아빠 학교에 편입아빠 수업 재수강하며 ‘학점세탁’ 의혹아빠는 아들 입학 뒤 담당 과목 수 늘려아버지가 교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