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고백부부’ 한보름, 복부 출혈로 응급 수술 “맹장인 줄 알았는데...”

입력 : 2018-02-12 15:37 | 수정 : 2018-02-12 15: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한보름이 응급 수술을 받고 퇴원했다.
12일 배우 한보름(32)이 복부 출혈로 수술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한보름은 SNS를 통해 직접 팬들에게 수술 후 심경을 전했다.

지난 10일 한보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 며칠 정신없이 지내다가 화장실 앞에서 배가 너무 아파 쓰러져서 맹장인 줄 알고 응급실을 갔다. 그 뒤로 계속 누워서 천장만 보고, 이동하고, 검사받고, 응급 수술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회복하고 다음날부터 조금씩 움직일 수가 있어 여기가 어딘지 정신을 차렸다”고 덧붙였다.

한보름은 수술과 관련 “배 안에서 심한 출혈이 생겼다. 복강경으로 흉터 안 남게 주치의 선생님이 수술 잘해주셨다”고 설명했다. 또 “걱정해주신 분들 일일이 연락 못 드린 분 다들 정말 미안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수술을 마친 한보름은 “곧 퇴원한다. 다들 아프지 말라”며 입원실에서 찍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12일 오전에는 퇴원 소식을 알리며, 생일을 축하해준 지인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날은 한보름의 32번째 생일이다.

이를 본 네티즌은 “빨리 회복하길 바랍니다”, “아프셨구나...얼른 쾌차하세요”, “항상 건강 잘 챙기고 조심!”, “아이고, 아프지 마시고 늘 건강만 하세요”, “생일축하해요”, “생일인데 아프지 마시고 맛있는 거 많이 드세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 사진=KBS2 ‘고백부부’
한편 한보름은 지난 2011년 KBS2 드라마 ‘드림하이’로 데뷔했다. 이어 드라마 ‘금 나와라, 뚝딱!’, ‘모던파머’, ‘다 잘될 거야’ 등에 출연한 그는 지난해 ‘고백부부’를 통해 큰 인기를 얻었다.

사진=한보름 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영미, 울지마”…마지막샷 성공한 김은정 눈물

‘팀 킴’ 여자컬링 대표팀이 연장 접전 끝에 일본을 꺾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결승에 진출했다.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대표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