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남남북녀’ 강지섭, 가상 부부 탈북자 “정말 맘에 안 들었다”...네티즌 “예의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강지섭이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가상 부부로 생활한 탈북자를 언급, 네티즌의 빈축을 사고 있다.
12일 배우 강지섭이 bnt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과거 출연한 예능 프로에서 호흡을 맞춘 탈북자에 불편한 기색을 표했다.


강지섭은 TV조선 예능 ‘애정통일 남남북녀 시즌2’에 출연, 당시 강원도 원산 출신 정하교 씨와 가상부부 생활을 했다.

강지섭은 이번 인터뷰에서 커플이었던 탈북자에게 무뚝뚝하게 대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사실 정말 마음에 들지 않았다.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초반에 말도 별로 안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 사진=TV조선
실제로 해당 방송에서 정하교 씨는 강지섭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현한 반면 강지섭은 무뚝뚝하게 정하교 씨를 대했다. 프로그램 말미에 강지섭은 마음을 연 듯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방송이 끝난 뒤 강지섭이 정하교 씨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자, 일부 네티즌은 그의 태도가 무례하다며 지적했다.

네티즌은 SNS등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상대방에 대한 예의가 없다”, “프로답지 못 하다. 정하교 씨 상처 받을 듯”, “오랜만에 보는 무개념 인터뷰네”, “그래도 같이 출연했던 사람한테 처음부터 싫었다는 건 너무하다. 진짜 예의 없는 듯”, “강지섭 다시 봤네. 아무리 그랬다해도 어떻게 저걸 인터뷰에서 말하지?”라는 반응을 보이며 불편한 기색을 표했다.

사진=bnt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北이 “인간쓰레기” 비난한 태영호가 내린 결정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위원에서 사퇴한다.연구원 관계자는 24일 “태영호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