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육지담 “강다니엘 빙의글, 내 이야기 그대로” 주장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래퍼 육지담이 워너원 팬의 빙의글(아이돌을 주제로 한 팬픽의 일종이며 작가 혹은 독자가 주인공으로 보이게 만든 소설)이 자신의 이야기라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 육지담 강다니엘
육지담 인스타그램, 하이컷
육지담은 1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블로그의 글을 캡처하며 “스토킹 불법 아니냐. 어이가 없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팬이 적은 글이 자신과 강다니엘의 이야기를 그대로 담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강다니엘의 팬들이 육지담에게 해당 주장의 진위 여부를 묻자 육지담은 “우리 얘기라서 제가 본거고요. 술 안 먹었다고요. 워너원의 강…씨와 하…씨 연락처밖에 없는데 다 연락을 안 받아서 그렇다고요”라고 말하며 자신의 주장이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육지담은 자음만 나열하거나 이해하기 힘든 글들을 계속 올렸다가 모든 글을 삭제했다.

이후 인스타그램의 대문글을 ‘그만하시죠. 맨정신 맞다고요’라고 바꿨으며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하고요. 심한 말 작작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 아 저도 모르니까. 제발 나타나시죠. 장난 그만.. 열받.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여 일단”이라는 글만 남겼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교수 아빠 둔 덕에 ‘올 A+’…국립대판 숙명여

아들, 전공바꿔 아빠 학교에 편입아빠 수업 재수강하며 ‘학점세탁’ 의혹아빠는 아들 입학 뒤 담당 과목 수 늘려아버지가 교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