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강지섭, 인터뷰 논란 해명 “상대방에 사과했다..악평은 이제 그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지섭이 인터뷰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13일 강지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앞서 강지섭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과거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애정통일 남남북녀 시즌2’에 출연했을 당시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상대였던 정하교에게 무뚝뚝했던 이유에 대해 “사실 정말로 마음에 들지 않았다.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초반에 말도 별로 안 한 것”이라고 답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 강지섭은 “어리고 여린 하교 씨의 마음이 걱정됐다. 잠 한 숨 못 자고 날이 밝아 하교 씨에게 먼저 사과를 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몇십년을 산 부부도, 평생 살아온 형제도 잘 맞지 않으면 다툰다. 그런데 한 번도 보지 못했던 사람이 한번에 맞기란 힘들다. 저는 (상대에게) 정말 순수하게 다가가고 싶었고 그 과정에서 안 맞는 부분도 분명히 있었을 것”이라며 촬영 당시 자신의 솔직한 생각을 고백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저에게 욕을 하는 건 얼마든지 감수하고 사과드리겠다. 하지만 어리고 여린 그녀에게 더이상 상처가 되지 않게 악평은 이제 그만하시길 부탁드린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다음은 강지섭 인스타그램 전문.

기사를 보고 저도 적지 않게 당황했습니다.

무엇보다 어리고 여린 하교씨의 마음이 걱정이 되었고, 어제 새벽2시경에 일이 끝나 잠 한숨 못자고 날이 밝아 하교씨에게 먼저는 사과를 했습니다. 그녀도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구요.

어디서 부터 잘못되었는진 모르지만 촬영당시 리얼리티 프로그램이었고 그게 끝난지 3년이 되었습니다.

몇십년을 산 부부도, 평생 살아온 형제도 잘 맞지 않으면 다툽니다. 그런데 20-30년 동안 한번도 보지 못했던 사람이 한번에 맞기란 힘듭니다.

그건 정말 연기겠지요... 저는 정말 순수하게 다가가고 싶었고 그 과정중에 안 맞는 부분도 분명히 있었을 것입니다.

인터뷰중... “처음에 맞지 않는 이런저런 부분들이 맘에 들지 않았지만, 그 부분을 맞추고 나서는 그 프로그램이 저에게는 유일한 힐링이었습다” 라고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맘에들지 않았다 부분이 팩트가 된거 같구요.

그당시 일일드라마를 하고 있어 적지 않은 스트레스 와중 유일하게 그날 만은 즐기고 아무생각하지 않고 힐링 할수 있는 유일한 시간이 었습니다.

저에게 욕을 하는 건 얼마든지 감수 하고 사과드리겠습니다.

하지만 어리고 여린 그녀에게 더이상 상처가 되지 않게 악평은 이제 그만하시길 부탁을드리겠습니다. -강지섭-

사진=bnt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하태경 “홍준표, 민주당 선거운동 해주고 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7일 “한국당은 북미정상회담이 깨질 것 같으면 환호하고 성사될 것 같으면 야유를 보내는군요”라고…